홈쇼핑에서 마스크를 구매했는데.. 회사가 30%를 지원해줬다

홈쇼핑에서 마스크 100매를 구입했다. 버즈니 복지제도 중 하나인 홈쇼핑지원금을 활용해 저렴하게 샀다.

잔고 12만9천원.

비상이다. 월급이 내 통장에서 ‘스치듯 안녕’하고 지나가 버렸다. 씀씀이가 헤픈것도 아니고, 이렇게 탈탈 털린 적이 없었는데 왜 이렇게 됐지-ㅁ-? 이유야 어쨌든 허리띠를 졸라매야 한다. 그런데…

“아뿔싸. 마스크가 없다.”

바야흐로 코로나 시대다. 삶의 많은 부분이 변했다. 언택트니, 재택근무니 한두가지가 아니다. 그중에서 가장 큰 변화는 마스크가 우리 생활에 필수템이 되었다는 것. 외출할 때 마스크 착용은 나 뿐만이 아니라, 상대방에 대한 배려이며, 예의다. 그런 중요한 마스크가 없다. 예상치 못한 지출이 생겼다.

“하지만 뭐 It’s okay. 남은 잔고로 충분하다.”

믿는 구석이 있다. 바로 버즈니의 ‘홈쇼핑지원금’이다. 홈쇼핑지원금은 버즈니 직원들이 ‘홈쇼핑모아’를 통해 상품을 구매할 경우 판매가의 30%를 지원해 주는 제도다.

이 제도는 2018년 1월에 작됐다. 당시, 한 직원이 홈쇼핑모아의 서비스를 자주 사용해 보고 개선점이나 장점을 서로 공유하자는 취지로 제안을 했고, 회사는 흔쾌히 받아들였다. 이후 버즈니 크루들은 홈쇼핑 상품을 구매한 후 홈쇼핑지원금을 신청했고, 구매 과정에서 나온 ‘홈쇼핑모아’ 서비스의 개선 사항이나 다양한 의견들을 구글 시트에 정리해 기록하게 됐다.

지난 3년간 기록된 홈쇼핑지원금 공유문서를 보니 한 달 평균 약 30명이 이 제도를 적극 활용하고 있었다. 인기 비결은 뭘까? 이에 대해 한 버즈니 크루는

“무엇보다 홈쇼핑의 장점 중 하나는 가성비다. 여기에 버즈니의 홈쇼핑지원금을 사용하면 좋은 상품을 좀 더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.”고 했다.

홈쇼핑모아 앱에서는 홈쇼핑 방송 시청은 물론, 원하는 상품을 검색할 수 있다.

내 경우만 봐도 그랬다. 마스크를 사기 위해 여러 온라인 쇼핑 채널을 기웃거리며 비교해 본 결과 홈쇼핑 에서 판매하는 마스크 구성이 가장 저렴했다.

이렇게 홈쇼핑지원금 제도를 활용해 더욱 저렴하게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었다. 이번 추석에 부모님을 위한 효도선물도 홈쇼핑지원금으로 준비해야겠다.

성장의 즐거움을 담은 버즈니 소식을 전합니다. https://buzzni.com

Get the Medium app

A button that says 'Download on the App Store', and if clicked it will lead you to the iOS App store
A button that says 'Get it on, Google Play', and if clicked it will lead you to the Google Play store